1) 죽음의 기원
성경은 죽음이 인간의 죄의 결과라고 말씀하십니다. 구약성경은 죽음이 인류의 시조 아담과 하와의 범죄의 결과(창 3:1-9) 에서 왔고, 이는 하나님과의 교제가 단절됨으로써 오는 영적죽음(창2:16-17), 육적죽음(창3:19)이 있습니다. 신약성경은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께 불순종하여 타락한 이후로부터 모든 인류는 죽음을 맞이하게 되었고(롬5:12), 누구나 죽음으로써 일생을 마치게 되었음을 알려줍니다.(약4:14, 히9:27) 결국 아담과 하와가 죄를 지은 때부터 모든 인류는 저주를 안고 죽음을 향해 가는 절망적 존재가 된 것입니다.
2) 죽음의 상태
육체적 죽음은 생명의 종말이 아니며, 최후의 심판은 육체적 죽음 후에 기다리고 있습니다(히9:27). 최후의 심판 때에는 모든 죽은 자의 부활(요5:28-29)과 믿는자들의 생명의 부활(고전15:22-24)로 이해되는데, 이 죽음과 심판을 위한 부활 사이의 죽은 자들의 중간 상태에 대해서는 신약성경에 낙원과 음부로 표현되어 있습니다(눅23:43, 16:23). 또 성경에는 죽음을 ‘잔다’라고도 표현하고 있습니다(살전4:13-15). 그러나 죽은 자 중 사후의 심판에 의하여 제 2의 죽음에 이르는 자가 있으니, 이 죽음이 곧 ‘둘째 사망’이라고 합니다(계2:11). 그러나 그리스도를 믿고 따르는 자에게는 이 죽음이 없습니다. 다만 현재의 생명을 지배하고 그 본래의 상태에 있지 못하게 하는 것입니다.(히2:15)
3) 그리스도인에게 있어 죽음의 의미
그리스도인에게 있어서 죽음이란 곁코 ‘모든 것의 종말’을 뜻하지 않습니다. 그리스도인의 죽음이란 흙으로 지은 육체와 하나님의
영으로 된 인간의 영혼이 분리되는 사건을 의미합니다(고후5:1). 따라서 육체적인 죽음이란 영의 세계로 들어가는 출발이
되는 것입니다(요 14:2-3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