www.woorichurch.org

분당우리게시판

분당우리게시판은 우리교회 성도들의 나눔을 위한 공간으로 실명제로 운영됩니다.
개인의 소소한 일상, 은혜 받은 내용, 감사 내용을 나누어주세요.

제목 [감사나눔] 목사님 감사합니다.
글쓴이 김선화
날짜 2024-02-03
조회수 3143

목사님 안녕하세요?

목사님께 옥한흠목사님이 계시듯 제겐  이찬수 목사님이 있습니다. 

저는 분당우리교회 교인도 아니면서 저 혼자만 목사님을 영적 아버지, 스승으로 생각하며 삶과 믿음이 균형을 이룬 삶을 살고자

매일 고분분투하며 '거룩과 성숙'의 삶에 조금 더 가까이 가고자 애쓰고 있는 성도입니다. 

 

하나님께서 목사님의 말씀으로 영적 성숙과 거룩의 삶을 이끌어주신지 올해로 10년이 지나고 있습니다. 

사역자 남편을 돕는 저는 남편이 2013년 사역임지를 놓고 기도할 때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'분당 우리 교회 가을 특새'를 온라인으로 

예배하게 되었습니다.  그 과정 가운데 하나님께서 개척의 마음을 주셨고, 기도하던 남편에게도 동일한 답을 주셔서 파주의 상가 건물에 개척을 하게 되었습니다. 

 

개척을 통해 한 영혼이 천하보다 귀함을 알게 하신 하나님께서 어느날 목사님 설교를 통해 제게도 소망의 기도제목을 주셨습니다. 

그 때 당시 목사님께서 개척하셨을 때 "양푼에 밥 비벼 함께 나눠 먹을 수 있는 성도"에 대해 이야기해주셨는데, 그 이야기를 듣고 저도 

 "하나님~ 저희도 예배 끝나고 양푼에 밥 비벼 함께 나눠 먹을 수 있는 성도를 허락해주세요." 하고 기도를 시작했습니다. 

제게도 '양푼에 밥 비벼 함께 먹을 수 있는 식구' 가 생긴다면 얼마나 감격스러울까? 생각하며 눈물의 기도를 드렸고, 

분당우리교회 게시판에 제 소망의 기도를 올렸었습니다. 

그런데 생각지도 못한 목사님의 응원의 댓글과 성도님들의 댓글에 얼마나 힘이 나고 감사했는지 댓글을 읽으며 하나님이 주시는 위로 같아

펑펑 울었습니다.  분당우리교회와 1%의 연고도 없는 저이지만 저는 목사님께 많은 수혜를 입는 사람 중 하나이기에  혼자 친정교회처럼 생각하며 목사님과 분당우리교회를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.  

 

그렇게 4년의 시간이 흐른 뒤 하나님께서는 그 기도제목을 이루어주셨습니다. 

하나님께서는 저희 가정을 파주에 있는 군부대로 인도해주셨고, 군선교사로 파송해주셨습니다. 

예배가 끝나고 교제의 시간으로  식사를  준비해 예배에 참석한 군장병들과 식사를 하였습니다. 

첫 식사를 하는 날 '함께 나눌 식구' 가 생긴 것에 얼마나 감사하고 감사하던지요.  그리고 그런 기도를 할 수 있도록 해주신 목사님 생각이 많이 나 다시 한 번 감사기도를 드렸습니다. 

 

코로나 이후 침체되었던 예배가 서서히 회복되고  있음에 하나님께 감사합니다. 

'한 영혼을 예배자'로 세우고자 온 열정을 쏟는 남편 곁을 돕는 베필로 지키며 '살아 계신 하나님'을 매순간 놓치지 않고자 기도하고 묵상합니다. 하나님께서 목사님을 통해 제 눈을 열어주시고, 귀를 열어주시고, 마음을 열어주신 은혜가 크고 크기만 합니다. 


목사님 감사드립니다. 

분당우리 교회 성도님 감사드립니다. 

 

목사님~ 제가 목사님께 개인적으로 자문구하고 싶은 게 있습니다.  

목사님 많이 바쁘신 걸 알기에 이마저도 조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 크기만 합니다. 

간절함이 크기에 염치불구하고 수험생의 마음으로 기다리겠습니다.  그리아니하실지라도 감사합니다.  

ksh2252@daum.net


카카오톡 X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
SORT 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
751 [감사나눔] 한국교회 이단(가라지)의 뿌리 정리 김학균 2024.05.31647
750 [감사나눔] 의과대학을 휴학하는 의학도분들을 위해 눈물로 기도합니다. 그리고 기도 훈련시켜주.. 안지인 2024.05.25915
749 [감사나눔] 2024 1학기 말씀묵상학교 2차 수료식 사진입니다. 남윤희 2024.05.23673
748 [감사나눔] 내 영혼의 스승들 정은경 2024.05.15800
747 [감사나눔] 어버이날 스승의날 감사의 글 올립니다. 안지인 2024.05.13969
746 [감사나눔] 5월 가정의 달 - 하나님을 팝니다. 장귀일 2024.05.06717
745 [감사나눔] 내 눈물 빛으로 사용 하소서~♡ 권숙희 2024.04.20796
744 [감사나눔] 장례식을 잔칫집으로 만들어주신 멋지신 하나님을 소개합니다 ^^ 박서영 2024.03.192622
743 [감사나눔] 한구절 묵상집 늘 감사드리며 한 가지 제안 드립니다. [책등과 표지에 성경제목 표시] [3] 김수진 2024.02.162433
742 [감사나눔] 감사합니다 하나님! 정말 대단하신 하나님! 안지인 2024.03.111697
741 [감사나눔] 목사님 감사합니다. 김선화 2024.02.033143
740 [감사나눔] 아빠를 천국으로 보내드리며.. 고두빈 목사님과 전도사님, 경조팀 진심으로 감사드립.. [5] 이아름 2024.01.263785
739 [감사나눔] 항상 반응하는 교회 최영호 2024.01.192544
738 [감사나눔] 주님의 은혜 감사합니다 이주헌 2024.01.133059
737 [감사나눔] 부모님 예배 출석 은혜를 감사드립니다. [1] 고원정 2023.12.313141